러시아 ‘코로나’ 백신 개발에 美 “안전한 거 맞아?” 의문 제기

러시아 ‘코로나’ 백신 개발에 美 “안전한 거 맞아?” 의문 제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00015760_001_20200812090231861.jpg 입니다.
연합뉴스

러시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세계 최초로 개발 등록했다 발표했다. 이에 전세계에서 기대와 우려 어린 시선이 쏟아지는 중이다. 특히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들에서는 해당 백신에 대한 안전성에 의문을 꾸준하게 제기하는 중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12025c3-a01f-4325-946b-4779bc561d76.jpg 입니다.
VOA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oreign%2BPolicy.jpg 입니다.
Foreign Policy

세계보건기구(WHO)는 러시아 정부와 백신 관련 사전 승인 절차 논의에 돌입하였다.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백신에 있어 중요한건 최초가 아니다”라 단호하게 말하며 “중요한것은 미국인과 전 세계인이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확보하는 것”이라 강조하며 러시아가 이같은 수준에 도달한 백신을 개발했는지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P_20216812554844.jpg 입니다.
VOA

미국은 그간 코로나 백신 개발에 속도를 내왔다. 표면적 이유는 미국내 코로나 확진자가 폭증해 신속한 대응이 필요해서 였지만 사실 11월 대선 전 백신 개발에 성공하면 트럼프 대통령에 열세인 판세를 뒤집을 수 있기 때문이었다. 한편 러시아 푸틴 대통령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의 두 딸중 한명도 해당 백신의 임상실험에 참여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TB.jpg 입니다.
YTN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