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사고’로 숨기려 신생아 ‘화장’ 시킨 의사들이 받은 최종 형량

‘의료사고’로 숨기려 신생아 ‘화장’ 시킨 의사들이 받은 최종 형량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regeno.jpg 입니다.

분당차여성병원 의사 문모씨와 이모씨가 의료사고를 내 신생아가 숨졌다. 이에 그들은 기록을 조작한 뒤 신생아 사체를 화장시켰다. 결국 이들의 범행은 드러났고 2심에서 징역형 2년과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다. 함께 기소됐던 부원장 장모씨 역시 징역 2년을 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usgkjqsbtm.jpg 입니다.
연합뉴스

신생아를 들고 넘어져 숨지게 한 의사 이모씨도 금고 1년에 집행유예 2년, 벌금 300만원으로 1심 형량이 유지됐다. 문씨 등의 의사들은 지난 2016년 8월 제왕절개로 태어난 신생아가 낙상 사고로 숨지자 이를 은폐한 혐의를 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D%2594%2B%25EC%259B%2594%25EB%2593%259C%25EB%2589%25B4%25EC%258A%25A4.jpg 입니다.
더 월드뉴스

의사들은 초음파영상 판독 결과지 등의 기록들을 삭제했고 부검을 방해하려 신생아 사체를 화장시키는 치밀함까지 보였다. 이들은 재판서 신생아가 낙상 사고로 숨진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또 증거인멸을 하지 않았다고도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x1080.jpg 입니다.
뉴스A

2심의 경우 판결을 선고하며 낙상사고 자체보다도 사고를 숨기려고 한 은폐행위의 죄가 더 가중하다 지적하며 “의료인이 의술을 하는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한 불행한 결과는 안타깝지만 수용할 수 밖에 없는 측면도 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의료인들이 정보를 독접하거나 사실관계를 은폐,왜곡 하는것은 온정을 베풀수없다”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BS.PNG 입니다.
SBS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