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 침수된 ‘잠수교’ 들어갔다가 ‘구조’된 학생들

한밤중, 침수된 ‘잠수교’ 들어갔다가 ‘구조’된 학생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wm849d9dwl3849440qf.jpg 입니다.
JTBC

한밤중 물에 잠긴 잠수교에 진입을 하다 고립된 외국인 학생들이 무사히 구조되었다. 지난 13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10시 3분경 관내 호우 피해 우려 지역의 폐쇄회로영상을 모니터링하던 중 학생들 5명이 잠수교에 고립된 장면을 발견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25id3osh217zp54m7jw.jpg 입니다.
JTBC

학생들은 잠수교 북단에서 반포 방향으로 진입한 뒤 물이 불어나자 고립돼 빠져나갈 길을 찾고 있었다. 당시 잠수교는 계속된 폭우로 사흘째 출입이 통제됐으며 전날 밤 수위가 8m를 넘긴 후 미처 빠지지 못한 물로 다음 날까지도 진입로가 물에 잠겨있었다고 한다. CCTV영상을 확인한 결과 잠수교에 있는 학생들의 무릎까지 물이 차올라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k49or01z2yb45pldx1e.jpg 입니다.
JTBC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00930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해당 학생들은 용산구에 거주중이던 14~16세 청소년들로 국적은 확인되지 않았으며 강남으로 가려다 길을 잃고 잠수교에 진입했다고 한다. 경찰은 순찰자 2대로 학생들을 자택에 귀가 조치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303310000401.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