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 던지듯이..” 위안부 엄마의 ‘아기’를 절벽 아래로 던진 ‘일본군’의 만행 (영상)

“장난감 던지듯이..” 위안부 엄마의 ‘아기’를 절벽 아래로 던진 ‘일본군’의 만행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ats.jpg 입니다.

오늘(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다. 한편 ‘위안부’ 참상을 알리는 애니메이션 ‘소녀에게’ 영상이 재조명됐다. 해당 영상은 2017년 공개된 단편 애니메이션 ‘소녀에게’로,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으로 참전했던 이들의 육성 증언을 토대로 만들어진 영상이다.
그중에서도 곤도 하지메 할아버지가 털어놓은 이야기는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주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4r2a2w478610b23qw7b.jpg 입니다.
이하-애니메이션 ‘소녀에게’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rk85wp4e1p30802pmx4.jpg 입니다.

그는 어느 날 부대장이 아기를 안은 젊은 여자를 데리고 왔다. 아기가 있는 것 따위는 상관하지 않고 여자를 그날부터 일본군 수십 명이 시도 때도 없이 윤간 하였다. 평소 같았으면 성욕을 풀고 난 뒤 여자를 죽였을 테지만, 부대장은 그 여자를 함께 데리고 다녔다고 한다. 그러다 행군 도중 여자가 안고 있던 갓난아기가 갑자기 울음을 터뜨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202q25iovnamul0l972.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bml9h2oxv8fsxxbr997z.jpg 입니다.

부대장은 그대로 갓난아기를 빼앗아 마치 장난감을 던지듯 절벽 아래로 휙 던져버렸다. 눈앞에서 순식간에 아기를 잃은 여자는 굳어버렸다. 그리고 그는 아기가 떨어진 곳을 멍하니 바라보더니 이어 절벽 아래로 자신의 몸을 내던졌다. 여자는 더이상 살 이유가 없어지자 여자는 그렇게 아기를 뒤따라 세상을 떠났다. 해당 애니메이션은 전해 듣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먹먹해지는 ‘위안부’ 현실을 우리에게 알려주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cfteh0itpc7w5wwgu6f.jpg 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