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박원순 사망 ‘한달’ 넘었는데 아직도 ’28억원’ 관사서 사는 유족들 .. “관사는 세금으로”

故박원순 사망 ‘한달’ 넘었는데 아직도 ’28억원’ 관사서 사는 유족들 .. “관사는 세금으로”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l2wv54luwd11o134g526.jpg 입니다.
YouTube ‘MBCNEWS’

故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유족들이 여전히 관사에 거주중인것으로 밝혀져 논란이다. 현재 이를 두고 갑자기 벌어진 일인 만큼 유족들이 마음의 정리를 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관사에 거주할 법적 근거가 전혀 없음으로 즉시 퇴거를 하는게 맞다는 의견이 대립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7020695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서울시 한 관계자에 따르면 박원순 전 시장 부인 ‘강난희’여사는 현재까지 종로구 가회동 관사에 거주중이라고 한다. 박원순 전 시장의 사망 날짜는 7월 10일로 통상 임기가 끝난 시장은 곧바로 관사에서 퇴거 해야되는것이 원칙이기때문에 유족들의 퇴거시기는 지나도 한참 지났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300168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그러나 박원순 전 시장의 경우 조금 예외적인 경우라 관련 규정이 없기때문에 서울시도 난감함을 표했다. 이에 여권 및 친박원순 계열에서는 박 전 시장의 갑작스러운 사망에 주변 정리등의 시간을 줘야 한다 입 모으고 있다. 유족들의 심리적 충격도 클테고 당장 재정적으로 집을 구할 여력이 있는지도 고려돼야 되기 때문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v26ea34n6pi7gv22s191.jpg 입니다.
YouTube ‘MBCNEWS’

그러나 임기가 끝났는데 세금으로 운영되는 관사에 유족이 남아있는 법적근거는 없다는 지적도 팽팽하다. 전세가가 28억원에 이르는 관사의 전세계약이 끝난 후 2017년 부터는 전세금을 그대로 보증금으로 돌리고 월세 208만원을 내고 있다. 이 월세는 서울시민의 세금이다. 한편 박 전시장의 관사는 전국 최고가였던 타워팰리스의 전세금보다도 더 비싸 입주 당시 ‘호화관사’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7101051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