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쏟아진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 “바이러스는 외부 테러” 음모론 주장

코로나19 확진자 쏟아진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 “바이러스는 외부 테러” 음모론 주장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102910001301.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으로 나와 시설폐쇄된 사랑제일교회의 전광훈 목사가 교회내 코로나19 발생이 외부 테러에의한 것이라 주장을 펼치고있다. 15일 개신교에 따르면 전 목사는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는 교인은 15일 광화문 집회에 나오지 말라고 한 것이 맞냐?”라는 질문에 “이미 자가격리 시켰다. 사실 이번에 우리는 바이러스 테러를 당했다”라 주장을 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103440001301.jpg 입니다.

그는 “영상을 분석중인데 우리가 걸릴 수 없다. 우리는 집회 참석때마다 전부 검진하고 지금까지도 안걸렸는데 이건 분명히 외부 바이러스 테러가 온것”이라 강조를 하기도 했다. 그러나 전 목사의 외부 테러 주장에는 별다른 근거가 없다. 그저 자신과 교회로 쏟아지는 코로나19 방역 실패에 대한 책임을 의도적으로 외부로 돌리는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압도적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104200001300.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412830001300.jpg 입니다.

한편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사랑제일교회에서 12일 교인 1명이 코로나 양성판정을 받고 14일까지 40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당국은 사랑제일교회가 제출한 방문자 명단이 부정확하며 조작가능성이 있다 밝히며 정확한 명단을 제출하지 않을 시 법적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504320001300.jpg 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