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몸에서 DNA..” 강지환 집 안 CCTV와 피해자들 ‘카톡’내용 입수하였다

“피해자 몸에서 DNA..” 강지환 집 안 CCTV와 피해자들 ‘카톡’내용 입수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ats%2B%25285%2529.jpg 입니다.

강지환의 자택에 CCTV가 설치돼 있었던 사실과 사건 당시 피해자가 지인과 나눈 카톡 대화내용을 확보하였다. 강지환은 지난해 7월 9일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스태프 여성 2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스태프 1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스태프 1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1.daumcdn.jpg 입니다.
연합뉴스

하지만 새로운 정황들이 속속 발견되며 3심은 전혀 다른 방향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열리고있다. 우선 준강간 피해자A의 신체에서는 강지환의 ‘정액’과 ‘쿠퍼액’ 등은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 준강간이란 심신상실이나 항거불능의 상태를 이용하여 간음하는 것을 의미한다. 사건 당일, 현장의 CCTV에서 강지환과 피해자 A, B씨 등 3명은 테이블에 앉아 술자리를 즐기고 있었다. 이후 과도한 음주로 인해 강지환이 정신을 잃자 피해자들은 강지환을 양쪽에서 부축해 방에 옮겨놨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3.daumcdn.jpg 입니다.
스포츠조선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2.daumcdn.jpg 입니다.
피해자B씨 카톡 대화 재구성

그리고 피해자들은 강지환이 잠든 틈에 샤워를 했고 하의는 속옷만 입은채 집을 구경하였으며, 사건 당시 피해자의 카톡 내용도 눈길을 끌고있다. 마지막으로 첫 112신고에서는 피해자가 성폭행이나 성추행이 아닌 ‘갇혀있다. 구해달라’는 감금과 관련된 내용으로 신고가 접수돼 논란이 예고됐다. 알려지지 않은 사실들이 하나 둘 드러나는 가운데, 대법원의 최종 판단에 대중들의 관심이 쏠리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190718042400061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