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연쇄살인’ 누명 쓰고 20년 억울한 옥살이 .. 윤 씨가 받을 보상금 수준 (사진)

‘화성연쇄살인’ 누명 쓰고 20년 억울한 옥살이 .. 윤 씨가 받을 보상금 수준 (사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OWN%2527.jpg 입니다.

이춘재 대신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몰려 20여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한 윤성여(53)씨가 언론에 자신의 얼굴과 이름을 공개했다. 윤 씨는 “이제 떳떳하다. 잘못된 시대를 바로잡고 다시는 이런 사건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얼굴과 이름을 알리기로 했다” 밝혀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4159700064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어 윤씨는 “그러나 억울한 마음은 지금도 변함없다. 이제는 국민이 나를 범인이 아니라 알아줬으니 마음이 놓인다” 말했다. 그는 “당시 경찰관으로부터 사과를 받긴 했지만 나보다는 그동안 잘못된 수사로 피해를 본 국민에게 사과하는것이 맞다고 본다”며 입장을 전하였다. 윤씨는 화성 연쇄 8차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돼 경찰의 강압수사를 이기지 못해 거짓자백을 했고 누명을 쓴 뒤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415980006400.jpg 입니다.
연합뉴스

당시 윤씨는 소아마비 장애인으로 한 쪽 다리를 쓰지 못해 경찰이 주장하는 담을 넘어 범행했다기에는 다소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들이 많았지만 윤씨의 주장은 묵살당했다. 한편 윤씨가 받을 보상금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법원은 재심을 통해 무죄선고를 받은 이들에 5배 상한선의 형사보상금을 지급한다. 이를 토대로 계산을 해보면 복역기간 19년 6개월에 대한 보상금은 최대 약 17억원 정도로 보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D%25BC%25EC%259A%2594%25EC%258B%25A0%25EB%25AC%25B8.jpg 입니다.
일요신문

법조계 관계자는 “대략 17억 여원이 나오지만 여기에는 불법 행위로 인한 정신적 손해에 대한 위자료, 수감기간 중 정부가 제공한 의식주 등 생계비 공제, 지연 이자 등이 가감할수 있어 실제 보상금액은 다소 차이가 난다” 밝혔다. 이에 누리꾼들은 “누명 씌워 20년 가둬놓고 의식주 생계비를 떼간다고?”, “진짜 화난다. 계산 왜그렇게함”, “억울해서 자지도 못하고 밥도 제대로 못먹었을텐데..공제라뇨”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A8%25B8%25EB%258B%2588%25ED%2588%25AC%25EB%258D%25B0%25EC%259D%25B4.jpg 입니다.
머니투데이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