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지에서 발견된 ‘강아지’ 땅을 파헤치고 ‘무덤’ 아래 들어가 있던 이유

묘지에서 발견된 ‘강아지’ 땅을 파헤치고 ‘무덤’ 아래 들어가 있던 이유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ats%2B%25288%2529.jpg 입니다.

전 세계 동물 애호가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던 사진이 재주목 받고있다. 처음에 많은 사람들은 강아지가 죽은 주인이 너무 보고 싶고 그리운 마음에 주인이 묻힌 묘지에 땅을 파서 그 안에 들어가 있는 줄로만 알았다고 한다. 하지만 강아지가 무덤을 파헤치고 그 구멍 안에 들어가 있었던 이유는 주인이 그리워서, 보고싶어서가 아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8-14-12-20-25-png.png 입니다.
이하-온라인커뮤니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wp8nto1llmiqx98964z.jpg 입니다.

세르비아에 거주하는 동물 구조가 베스나 미하일스키(Vesna Mihajloski)는 우연히 셰퍼드 한마리가 공동묘지에서 무덤을 파헤치고 그 안에 들어가 있는 것을 발견하였다. 처음에는 죽은 주인이 그리워 무덤을 파서 들어간 줄 알았다 허나 한참을 관찰해본 결과 자신이 생각했던 것과 다른 이유 때문에 무덤을 파놓았다는 걸 알게 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j8bs06a2x05nmxf2oj5.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9sj2g296sbm7uvkfx5z.jpg 입니다.

알고보니 강아지는 죽은 주인에 대한 그리움이 아닌 자신이 배 아프게 낳은 새끼들에게 집을 마련주기 위해 무덤에 땅을 파고 있었던 것이었다. 그는 곧바로 강아지와 새끼들을 구조했고 SNS에 사연을 올렸다. 사연을 접한 많은 사람들은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고 덕분에 강아지와 새끼들 모두 치료를 받으며 건강하게 지내고 있다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jf24p6ckg7oy17pbzz84.jpg 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