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액이라더니”.. 김호중 ‘미스터트롯’ 중에도 꾸준히 상습 ‘불법 도박’ 들통

“소액이라더니”.. 김호중 ‘미스터트롯’ 중에도 꾸준히 상습 ‘불법 도박’ 들통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jpg 입니다.
SBS

가수 김호중(30)이 불법 토토를 인정한 가운데 불법 토토 뿐아니라 다양한 종류의 불법 도박을 최근까지도 꾸준히 해왔다는 정황이 포착되었다. 앞서 김호중은 “전 매니저와 지인의 권유로 3~5만원을 걸고 불법 스포츠 토토를 했다” 인정하며 “지금은 절대 하지 않고 앞으로는 이런 행동은 없을것”이라 사과를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jpg 입니다.

그러나 실제 김호중의 불법 도박 규모와 기간, 방식은 더 지속적이고 광범위했다. 최근 김호중의 지인 3명으로부터 입수한 SNS와 문자 메시지에 따르면 김호중은 2018년 7월부터 올해 2월까지 2년에 걸쳐 인터넷 불법 사이트를 이용해 축구, 농구, 야구 등 스포츠 경기에 배팅하는 불법 토토를 비롯하여 블랙잭, 바카라, 로케등 높은 배당금을 챙기는 불법 도박을 상습적으로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jpg 입니다.

현재까지 밝혀진것만 총 2년간 4곳 이상에서 불법도박을 했다. 이 중 상당수는 여전히 접속이 가능한 사이트이다. 지인들의 증언에 따르면 김호중은 2018년부터 한달에 5~6차례에 걸쳐 지인 3명에 적게는 3만원 많게는 한번에 50만원씩도 빌려가며 불법 도박을 했다. 또 2018년 부터 지인 A씨의 불법 도박 사이트를 이용해 차명으로 베팅을 해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jpg 입니다.

김호중의 상습적인 도박은 최근에도 계속됐다. ‘미스터트롯’ 예선전이 시작된 지난해 11월 18일부터 올해 2월까지도 이어졌으며 김호중은 이때 지인 3명에게 카카오톡 메신저를 통해 불법도박 사이트에 돈을 입금해 사이버머니로 전환시키는 ‘환전’까지도 요구했다. 일부에서는 김호중의 불법 도박이 2013년 부터 이어졌다고 주장을해 김호중의 실제 불법 도박 규모와 기간이 상습적이고 광범위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axresdefault.jpg 입니다.
티비조선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