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살장 끌려가 맞아 죽을 것을 직감하고  ‘눈물’만 흘리는 강아지들

도살장 끌려가 맞아 죽을 것을 직감하고 ‘눈물’만 흘리는 강아지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ats%2B%252821%2529.jpg 입니다.

국제 동물보호단체 에서는 연간 3만 마리의 개가 식용으로 거래되고 있다”며 “식용 개들은 나무 몽둥이에 맞아 죽는다”고 설명하였다. 이어 “이번 나갈랜드주 결정은 인도의 숨겨진 개고기 거래 잔혹성을 끝낼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나갈랜드주가 개고기 금지 결정을 내린 것은 SNS에 녀석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이 퍼지면서 항의가 빗발쳤기 때문이라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6vwa3xlc2xhc14s17c6.jpg 입니다.
Twitter ‘adah_sharma’

인도 사람들은 개고기를 먹지 않는다. 식품안전위생법에 따라 도살도 금지된다. 하지만 나갈랜드주를 비롯한 주변 나라와 인접한 일부 지역에서는 개고기를 소비한다. 이 강아지들 또한 개고기를 먹지 않는 인근 지역에서 잡힌 길거리 강아지들이었다. 가정집에서 도둑맞은 강아지들도 있다고 설명하여 더욱 더 충격을 주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vy361ypr94nunsa3x93.jpg 입니다.
Humane Society International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j0oz84slt5x4vf7b988s.jpg 입니다.
HSI India

몇 시간 후면 불법 도살돼 개고기가 될 운명이었던 녀석들. 그런데 사진이 퍼지면서 항의가 빗발치자 인도 나갈랜드주는 즉각 개의 상업적 수입과 거래, 판매 등을 금지했다. 이는 인도 중앙 정부의 법률보다 강화된 조처로 사진 한 장이 녀석들의 목숨을 살린 것이다. 해당 사진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에게 공분을 사고 있는중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6ukjl9xo87gwzrgtrs1.jpg 입니다.
HSI India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