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점 파고들어”.. 코로나 이어 ‘신종 바이러스’ 등장에 난리 난 중국

“살점 파고들어”.. 코로나 이어 ‘신종 바이러스’ 등장에 난리 난 중국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czema-flare-1296X728-gallery_slide2-2.jpg 입니다.
Healthline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이어 진드기병의 공포로 덜덜 떨고 있는 중국. 현지 언론 차이징바오에 따르면 진드기병을 유발시키는 신종 부니아바이러스에 감염된 중국 환자만 무려 60여명이다. 이 중 사망자는 7명이다. 혁재 장쑤성 난진에서만 37명이 확진판정을 받았고 안후이성에서도 23명의 확진자가 나와 다섯이 숨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ntomology%2B-%2BNC%2BState%2BUniversity.png 입니다.
Entomology – NC State University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38dd6ad56602298e03792d4e79c1db5.jpg 입니다.
중국 바이두

이 바이러스는 쥐와 모기, 진드기 등을 통해 전염이 되며 흔히 진드기병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 진드기병에 걸리면 고열이 나며 혈소판을 감소시켜 유행성 감기, 뇌출혈, 뇌염까지 유발시킨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Healthline.jpg 입니다.
Healthline

이에 감염병 전문의는 “사망자들이 진드기에 물려 바이러스에 감염된것으로 보이며 60대 여성 환자 한 명을 한달 가까이 치료를 한 끝에 완치판정을 받고 퇴원을 하였다”고 밝혔다. 해당 바이러스는 주 전염원이 진드기이지만 사람 간의 전파 및 감염 가능성도 높아 우려가 커지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Vegetable%2BGrowers%2BNews.jpg 입니다.
Vegetable Growers News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