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감염 일어난 ‘카페’는 영업하고 ‘PC방+노래방’만 문 닫게 해 분노하는 자영업자들

집단감염 일어난 ‘카페’는 영업하고 ‘PC방+노래방’만 문 닫게 해 분노하는 자영업자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ats%2B%25288%2529.jpg 입니다.

정부는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나타나는 코로나 재유행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격상했다. 이에 고위험시설들의 영업이 줄줄이 중단되고 있다. 하지만 영업 재개 시점은 별도로 발표되지 않아 이들 시설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은 생계가 막막해져 울분을 토하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821580006100_P2.jpg 입니다.
이하-연합뉴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KR20200818167651060_01_i.jpg 입니다.

영업 중단 대상인 고위험시설에는 PC방, 노래방, 유흥주점, 실내 집단운동 등 총 12개 업종이 포함됐는데, 여기에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카페와 식당 등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를 두고 시민들 사이에서는 형평성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이들은 “식당이야 진짜 어쩔 수 없다고 해도 카페는 막아야 한다. 커피는 기호품이고 테이크아웃도 가능하다”며 “확산시키는 곳 따로, 영업정지 먹는 곳 따로냐”고 분노를 쏟아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M20200518000016065_P2.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KR20200818170551065_02_i.jpg 입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다중이용업소 중 가장 안전한 PC방은 고위험군 업종이 아닙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기도 하며 청원인은 PC방 자리마다 칸막이가 설치된 점과, 별도로 설치돼 있는 환기 시스템, 서로 마주보고 이야기하지 않고 음식도 혼자 먹는다는 점 등을 들며 PC방은 고위험군 업종이 아니라고 주장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8us861520353p24w6r7.jpg 입니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