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교회에서..” 인천 ‘갈릴리 장로교회’서 ‘신도 21명’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또 교회에서..” 인천 ‘갈릴리 장로교회’서 ‘신도 21명’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ats%2B%25289%2529.jpg 입니다.

인천 부평의 한 교회에서 21명이 무더기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 부평구 모 교회에서 부평구청 소속 6층 공원녹지과 근무 공무원 A씨(40대) 등 총 2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해진다. A씨는 김포 풍무동에 거주하고 있으면서 거주지 인근에서 검체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그는 김포 89번 확진자로 분류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7q4w094kl099g1ghjyn.jpg 입니다.
이하-연합뉴스

A씨는 전날 이 교회에서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B씨(인천 492번)가 확진되면서 검체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이후 이 교회 교인들이 추가 검체검사를 받아 20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것으로 알려지는중이다. 이 교회는 신도수가 총 60여명가량 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j8rat38356v9d9a33dy6.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KR20200822044000065_01_i.jpg 입니다.

현재까지 B씨는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구체적 감염 경로는 파악 중이라고 전해진다. 시 등 방역당국은 22일 오후 2시부로 구청사 인근에 워크스루를 설치하고 직원 1000여명에 대한 검체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507750001300_P2.jpg 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