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들 ‘성 착취’ 논란 ‘남자 가슴’ 만지게 한 유튜브 채널 ‘경찰 조사’ 받는다

미성년자들 ‘성 착취’ 논란 ‘남자 가슴’ 만지게 한 유튜브 채널 ‘경찰 조사’ 받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dgsdf%2B%25281%2529.jpg 입니다.

77만 구독자를 가진 유튜브 채널이 미성년자를 성착취하는 영상을 촬영, 유튜브에 올렸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최근 유튜브 채널 ‘하이틴에이저’(Hi-teenager)’는 ’10대 여학생들 몸 좋은 남자 앞에서 평정심을 유지할 수 있을까? | 10대 연구보고서’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은 벗은 남성의 몸을 본 중·고등학생(16~18세) 3명의 반응을 다루는 내용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654g68fgs1hms13icd6.jpg 입니다.
이하-YouTube ‘하이틴에이저 Hi-teenager’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r4j1406e3csagzmm9d36.jpg 입니다.

이를 본 네티즌은 ‘미성년자를 성착취하고 성희롱했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남고생 3명을 모아놓고 늘씬한 성인 여성의 몸을 만져보라고 했다면 큰 논란이 됐을 것”, “여고생이 남자 가슴을 더듬도록 하는 게 아무 문제가 없어 보이나” 등 주장도 나오며 논란이 이어지자 경찰 관계자는 “해당 영상이 법적 문제가 되는지 여부는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htfc828410d8ff1c4et1.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2bgpa85e85xx09pxjls.jpg 입니다.

여성인권진흥원은 “촬영 간 이뤄진 접촉이 출연진의 동의를 구한 것인지 등을 확인해야 법적 판단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이틴에이저 측은 촬영이 자발적으로 이뤄져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댓글을 통해서도 “애들이 이런 거 있으면 또 불러 달라고 엄청 징징댐”이라며 여학생들의 자발성을 강조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c1y0r7gu8c41z4okfd8.jpg 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