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성병 옮겨줄게”.. 친딸 성폭행도 모자라 ‘몰카’까지 설치한 아빠

“내가 성병 옮겨줄게”.. 친딸 성폭행도 모자라 ‘몰카’까지 설치한 아빠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jpg 입니다.


딸이 성병을 앓고있다는 사실을 알고 “네가 병원에 가면 사람 취급을 하지 않을테니 내가 옮아 치료 약을 찾은 다음 치료를 해주겠다”며 딸을 성폭행한 남성이 징역 13년을 선고받았다. A씨는 2018년 11월부터 2019년 2월까지 딸 B씨를 수차례 성폭행하고 강제추행을 했다. 그는 “용한 무당이 A씨와 B씨가 2세대 전에 끔찍히 사랑했던 연인관계였다고 했다”는 이유를 대며 수차례 성관계를 종용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202008240072_1_20200824091918977.jpg 입니다.
연합뉴스

범행 과정에서 A씨는 가위나 칼로 자해를 시도하거나 B씨를 위협하기도 했다. 또 B씨의 자취방에 카메라를 설치하여 사생활을 엿보기도 하였다. 심지어 B씨가 A씨의 연락을 받지 않으면 스마트폰에 미리 설치한 위치추적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찾아오기도 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202008240072_2_20200824091918983.jpg 입니다.
연합뉴스

1심은 “여타 성폭력 사건과 비교하기도 어려울 만큼 죄질이 불량하다.”며 A씨에 징역 13년을 선고하고 아동,청소년 기관 등에대한 취업제한 명령 5년을 내렸다. 재판부는 B씨의 피해 진술이 일관된 점, B씨에게 성적인 행동을 노골적으로 요구하는 A씨의 말이 담긴 통화녹음 파일 등을 유죄 판단 근거로 보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202008240072_3_20200824091918993.jpg 입니다.
연합뉴스

한편 딸 B씨가 탄원서와 처벌 불원서를 제출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A씨가 범행에 대한 반성 없이 B씨를 회유하는 시도만 계속하는 상황에 비춰 B씨의 처벌불원 의사를 진심으로 보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재판부는 B씨의 의사번복에 대해 “A씨의 부재로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했던 B씨 모친 증언 태도 등에 비춰 A씨의 처벌로 가정에 경제적 어려움이 발생한 것으로 인한 고립감과 죄책감을 B씨가 이기지 못했기 때문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6%2581%25EA%25B8%2588%25ED%2595%259C%2B%25EC%259D%25B4%25EC%2595%25BC%25EA%25B8%25B0%2BY.jpg 입니다.
궁금한 이야기 Y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