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2차 재난지원금은 차등지원 해야된다”

이낙연 “2차 재난지원금은 차등지원 해야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7057000060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705770006000.jpg 입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 대표 후보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범위와 관련해 “어려운 분들을 더 두텁게 돕는 차등 지원이 맞다”라는 입장을 밝혀왔다. 이 후보는 별도의 입장문을 내고 “올봄 1차 지급 때도 지금 같은 논의가 있었으나 행정 준비와 국민 수용성 등의 고민 때문에 전면 지급을 선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814460001300.jpg 입니다.

전 국민에게 동일한 액수가 지급된 1차 재난지원금과 달리 2차 재난지원금의 경우엔 개개인의 경제적 여건에 따른 차등 지급이 적절하다는 것이다. 이 후보는 다만 “지금은 코로나19 극복에 전념해야 할 때”라며 “이번 주가 3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여부를 결정하는 분수령이 될 것이다. 재난지원금 논의는 일단 금주까지 방역에 최대한 집중하고 이후로 미뤘으면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819250001300.jpg 입니다.

애초 입장문에서 “재난지원금 논의는 코로나19 진정 이후로 미뤘으면 한다”고 밝혔다가 다시 입장문을 내 ‘금주 이후’로 논의 시점을 명시하였다. 재난지원금 논의를 일단 보류하고 방역에 집중한 뒤 금주 이후 판단하겠다는 당정청의 기류를 반영한것으로 추측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819300001300.jpg 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