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만 올라가는..” 서울 버스·지하철 대중교통 요금 ‘최대 300원’ 인상된다

“물가만 올라가는..” 서울 버스·지하철 대중교통 요금 ‘최대 300원’ 인상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ats.jpg 입니다.

서울시가 현재 1,200원 하는 버스 요금을 최대 300원까지 인상할 계획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현재 서울시 지하철 기본요금은 1천250원, 버스는 1천200원이다. 이용 구간이 10km를 넘으면 5km를 더 갈 때마다 100원씩 추가된다. 현행 요금은 5년 전 지하철 요금이 200원, 버스가 150원 오른 뒤로 계속 유지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001780001301_P2.jpg 입니다.
이하-연합뉴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12112202190001300_P2.jpg 입니다.

해마다 적자가 쌓이는 상황에서 몇 차례 요금 인상이 거론됐지만 물가와 서민 경제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무산되었었다. 그러나 올해 적자 폭이 커지자 서울시와 서울시의회가 요금 인상의 큰 틀에 합의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구체적인 인상 폭을 놓고 현재 경기도와 인천시, 철도공사, 마을버스조합 등이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있는 중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115s17120207%2B%25281%252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서울시는 지하철 요금을 250원만 올려도 매년 적자를 3천억 원씩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밝히며, 버스 및 지하철 요금이 최대 300원까지 오르면 카드 사용 기준 지하철 기본요금은 1천550원, 버스는 1천500원이 된다고 한다. 서울시는 내년 1월에서 2월 사이에 이 요금 인상안을 도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중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002330001301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