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셋 앞에서 흑인아빠 총으로 7발 ‘탕탕’ 쏘는 경찰 (영상)

아들 셋 앞에서 흑인아빠 총으로 7발 ‘탕탕’ 쏘는 경찰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jpg 입니다.
트위터

미국 위스콘신주에서 백인으로 보이는 경찰이 비무장 상태인 흑인의 등 뒤에서 수차례 총격을 가하는 영상이 퍼져 파문이 일고 있다. 영상에 따르면 총성은 총 7번 들린다. 결국 총을 맞은 흑인 남성은 아들 셋이 함께 타고 있던 차 운전석 문 앞에서 총에 맞아 중태에 빠진 상태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jpg 입니다.
트위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jpg 입니다.

사건은 23일 오후 5시쯤 발생했다. 케노샤 카운티의 한 주택가 지역 내 사건 해결을 위해 출동한 경찰은 이 남성에 7차례나 총격을 가한다. 피해 남성은 민소매 차림을 한 채 맨손으로 흰색 SUV차량 앞으로 성큼 성큼 걸어간다. 이 뒤를 총을 조준한 경찰 두 명이 뒤쫓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jpg 입니다.
트위터

흑인 남성이 운전석에 오르려 하니 경찰들을 남성을 향해 총을 겨눈다. 영상은 다른 흑인 여성이 쫓아와 발을 구르며 괴로워 하는 모습으로 끝이났다. 총격을 입은 남성의 신원은 제이콥으로 등에 총을 여러발 맞았다고 토니 주지사가 밝혔다. 토니 에버스 주지사는 이날 오후 트위터를 통해 “이런 일은 처음이 아니다. 위스콘신의 흑잉ㄴ 주민들 관련 사건에서 경찰의 과도한 무력 사용을 반대한다”고 비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03028783_002_20200825063314475.gif 입니다.
트위터

사건 목격자들은 피해자에 “블레이크가 어떤 싸움을 말리려 했고 그런 블레이크에 경찰은 총격을 가하기전 테이저건을 먼저 사용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당시 지역 내 어떤 한 사건을 받고 출동했다 밝혔지만 구체적 내용은 함구하고 있다. 총격이 벌어질 당시 차 안에 블레이크의 세 아들이 타고 있었다는 것이 알려지며 사건 발생 몇시간 만에 수백명의 시위대가 결집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03028783_003_20200825063314669.jpg 입니다.
트위터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