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재택근무자와 실직자 중 재난지원금이 필요한 사람은..”

윤희숙 “재택근무자와 실직자 중 재난지원금이 필요한 사람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290253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이 이번에는 정부의 재난지원금 정책에 대한 의견을 내놓았다. 그는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모든 이들은 코로나때문에 고단하고 아이들 돌보느라고 신경이 곤두서있지만, 생계와 일자리에 직격탄을 맞은 이들과 똑같이 생계지원금을 필요로 하지는 않는다”며 “지금의 재난지원금은 ‘구제’를 목표로 해야된다”고 주장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909170001300.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2015220001300.jpg 입니다.

이는 생계와 실업에 대한 근심이 없는 이들과 정말 생계와 일자리에 직격탄을 맞은 이들을 구분하여 후자에 재난지원금이 돌아갈수 있도록해야 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윤 의원은 “재난지원금 이슈는 어떤 의미에서 진정한 보편복지가 무엇인지, 사회적 연대가 무엇인지 상기시킨다. 모든 이들이 이 국난을 치명적인 타격없이 이겨내기 위해서는 역설적으로 어려운 이들에게 재원을 집중하는것이 진정한 보편복지”라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2015230001300.jpg 입니다.

윤의원은 “상대적으로 타격 적은 이들이 ‘한우’나 ‘안경’의 구매를 포기하고 이웃의 생계지원을 지지할 수 있을지는 우리가 얼마나 공동체로서 서로 연대하는지를 보여줄 것”이라는 말도 함께 했다. 한편 윤의원은 현재 재난지원금에 대한 정치인들의 입장이 나뉘는것에 대해 “그것은 건강한것이지만 이것이 개인의 정치적 입지를 위한 공허하고 고집스러운 논쟁이되서는 안된다”며 지적하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A1%25B0%25EC%2584%25A0%25EC%259D%25BC%25EB%25B3%25B4.jpg 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