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10살 아들을 ‘성폭행’한 태권도 관장에 아빠가 내린 처단” (영상)

“사랑하는 10살 아들을 ‘성폭행’한 태권도 관장에 아빠가 내린 처단”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a592a5d2212a9fdca3a39049ba7a017.jpg 입니다.
WBRZ

게리 플라우쉬는 미국 루이지애나에서 4자녀를 둔 한 가정의 아버지다. 1983년 게리는 당시 10살이던 둘째 아들 조디를 태권도장에 보냈다. 아들이 조금 더 강해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였지만 그 곳에서는 상상할수도 없는 끔찍한 일이 벌어졌다. 당시 태권도 강사였던 ‘제프리 두셋’은 아동성애자였다. 두셋은 다른 아이들을 내보낸뒤 조디에게만 보충수업을 해주겠다며 1년이 넘도록 천천히 교묘한 방식으로 접근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8-26%2B09%253B38%253B43.PNG 입니다.
WBRZ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41e26aeecb7e8be12347146b11a7581.gif 입니다.
WBRZ

두셋의 성추행은 갈수록 과감해졌지만 어린 조디는 반항할 수 없었고 가족들은 이러한 상황을 전혀 눈치 채지 못했다. 평상시 아버지의 성격이 불같다는 것을 알고 있던 조디는 혹여 아버지에 이 사실을 알렸다가 아버지가 두셋을 죽이고 감옥에 가게될까봐 걱정이되어 말을 하지 못했다. 결국 1984년 2월 두셋은 조디를 납치해 LA의 한 모텔로 도망쳤다. 그리고 그곳에서 두셋은 조디에 여러차례 성폭행을 저질렀다. 일주일이 지난 뒤 조디는 수신자 부담 전화로 집에 전화를 걸었고 경찰은 전화를 추적해 조디가 감금된 위치를 알아낼수 있었다. 그렇게 10일 만에 조디는 집으로 돌아왔지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었다. 신체검사 결과 자신의 아들이 강간당했다는 사실을 알게된 아버지 게리는 몹시 분노하면서 한가지만을 생각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8-26%2B09%253B38%253B47.PNG 입니다.
WBRZ

게리는 방송국에 근무중이던 지인을 통해 두셋이 재판을 받기 위해 3월 16일 바톤 루지 공항에 온다는 정보를 입수했고 그날 당일 게리는 야구모자를 눌러쓰고 선글라스로 얼굴을 가린 뒤 공항에서 대기하였다. 그는 오른쪽 다리에 리볼버를 차고 언제든지 뽑아 방아쇠를 당길 준비를 하고있었다. 두셋을 찍기위해 대기중이던 취재진들과 방송국 카메라를 뒤로 한채 공중전화 앞에서 몸을 숨기고 있는 게리는 두셋을 발견하고는 수화기 넘어 친구에게 말했다. “저기 온다. 곧 총소리가 들릴거야” 말을 마치고 전화를 내려놓은 게리는 리볼버를 뽑아 코앞에서 두셋의 머리를 저격했다. 경호하던 경찰들도 손을 쓸 수 없을 정도로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8-26%2B09%253B39%253B01.PNG 입니다.
WBRZ

정확히 한발로 두셋을 저격한 게리는 총을 바로 내려놓았다. 게리의 얼굴을 알아본 경찰관들은 안타까움에 소리쳤다. “왜 그랬어.. 게리..왜 ..” 이 충격적인 장면은 WBRZ 방송국 카메라에 찍혀 전국적으로 보도가 되었고 2급 살인죄로 기소됐지만 살인 장면이 방송국 카메라에 찍힌데다가 아들을 성폭행한 범인에 복수한 아버지라는 스토리 덕분에 옹호여론이 형성됐고 판사역시 “게리가 또 다른 범죄를 저지를 가능성은 거의 없으며 게리를 감옥에 보낸다고 사회에 어떠한 이득도 되지않는다”며 집행유예 7년, 사회봉사 300 시간을 선고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8-26%2B09%253B39%253B07.PNG 입니다.
WBRZ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