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백신 맞았지만 사망 .. ‘한타바이러스’ 뭐길래

전날 백신 맞았지만 사망 .. ‘한타바이러스’ 뭐길래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WJO.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047022464.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기사와 관련없음)

강원도 철원 군부대에서 풀 깎기 작업을 한 병사 1명이 들쥐로부터 옮는 한타바이러스 의심증세를 보이다 숨졌다. 예방백신을 맞았는데도 감염된 것으로 알려져 군 당국은 정밀조사를 진행 중이다. A 일병은 지난 11일과 12일 이틀 동안 부대 내 탄약고 주변 풀 깎기 작업을 했고 이후 40도 가까운 고열과 몸살 증세에 시달렸다고 한다. 그리고 지난 21일 국군 포천병원으로 옮겨졌다. 코로나 19 검사는 음성이 나왔지만 신증후군 출혈열, 즉 한타바이러스 감염증은 양성이 나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088709.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기사와 관련없음)

작업 전날 한타박스를 접종했는데도 불구하고 양성이 나온 것이다. A 일병은 국군수도병원, 분당 서울대병원 등으로 이송되어 치료를 받았지만 지난 23일 끝내 숨을 거뒀다. 사후 PCR 진단 검사에서도 한타바이러스 양성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육군 관계자는 “한타바이러스 감염증에 의한 패혈성 쇼크로 숨졌을 가능성이 크다며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정밀 검증 중”이라 밝혀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274740.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기사와 관련없음)

한타바이러스는 들쥐 등의 설치류에 의해 옮겨지며 감염되면 고열과 출혈, 신장 손상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지난해 2명이 숨졌고 올해는 숨진 A 일병이 첫 사망자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강원 영서와 경기 북부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강조했다. 특히나 수해 복구와 들일로 바깥서 일하는 경우 장화와 긴 바지, 긴 상의를 착용해 들쥐 배설물 등의 접촉을 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axresdefault.jpg 입니다.
SBS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