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다리 망친 타투이스트.. 제거비용 ‘990만 원’ 받을 수 있을까요?”

“제 다리 망친 타투이스트.. 제거비용 ‘990만 원’ 받을 수 있을까요?”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8-27%2B11%253B47%253B46.PN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원래 새겨진 타투가 마음에 들지 않아 수정을 하러 가게를 찾았다 낭패를 본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6일 온라인 사이트에는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는 글이 올라왔다. 제보자 A씨는 일주일 전 자신의 타투를 바꾸기 위해 천안에 위치한 타투 가게를 찾았다고 한다. 시술 전 충분한 상담을 진행했고 도안까지 받아본 직후 일주일 동안 신중하게 고민을 한뒤 결정을 했다 밝힌 A씨. 그 후 일주일이 지나 밑그림을 그린 탄생화 도안을 작업하겠다는 대답이 돌아왔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8-27%2B11%253B48%253B00.PN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작업 당일 타투이스트는 밑그림도 없이 A씨의 다리에 작업을 시작했다. 엎드려있던 A씨는 다리에 어떤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지 볼 수 없었다고 밝혔다. 그런데 모든 작업이 끝난뒤 완성된 타투를 본 A씨는 경악을 했다. 완성된 타투는 완전히 처음 보는 그림이었기 때문이다. 아무렇게나 그린 검정색 네모, 동그란 모양이 마음에 들지 않아 수정하려 했는데 오히려 꽃을 덮어버린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8-27%2B11%253B48%253B14.PN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A씨는 타투이스트에 불만을 표하는 메시지를 보냈지만 해당 타투이스트는 “정말 죄송하다. 하지만 정말 역대급 난이도였다. 생각을 많이 해서 대화에 생략된 부분이 있었다. 또 그림은 그림이고 타투는 타투 따로다.”라는 무책임한 태도를 보였다고 한다. 이에 결국 A씨는 병원을 찾아 지우는 수술을 받기위해 상담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8-27%2B11%253B47%253B52.PN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그러나 상담 결과 해당 타투를 지우기 위해 치료기간만 5년 이상이 걸리며 990만원의 비용이 청구될것이라는 통보를 받았고 이에 A씨는 해당 타투샵에 병원비 일부를 받을 수 있을지 물어보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6032615660221835.jpg 입니다.
지민 인스타그램 (기사와 관련없음)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