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단계 준하는 조치’ VS ‘완전한 3단계’ 논의 中 “신속 과감하게..”

정부 ‘3단계 준하는 조치’ VS ‘완전한 3단계’ 논의 中 “신속 과감하게..”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C.jpg 입니다.
CBC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uronews.jpg 입니다.
Euronews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신규 확진자가 27일 400명대로 급증하면서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현행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고려하고 있으며, 필요한 조치는 신속하고 과감하게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10054200065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윤 반장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3단계에 준하는 조치로 갈지, 완전한 3단계로 바로 갈지 등 모든 가능성에 대해 속도 있게 논의하는 중”이라며 “(3단계 격상을) 언제 실행할 것인지는 조만간 논의를 통해 결정해야 할 부분”이라 밝히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1212610005403.jpg 입니다.
연합뉴스

한편 신규 확진자 400명대는 수도권 집단감염 사태에 따른 최근의 2차 유행 이후는 물론이고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기 중에서도 정점기에 속하는 2월 말 3월 초 이후로도 처음있는 일이다. 윤 반장을 “현재 유행하는 양상은 사랑제일교회를 비롯한 교회들로 인한 전파고 두 번째는 8·15 서울 도심 집회 참석자들이 전국으로 흩어지면서 생긴 확산, 또 이 사람들 외에 수도권과 그 외 지역에서 무증상 감염자가 잠재돼 있을 가능성 등이 종합적으로 결합한 결과라고 생각한다” 발표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2401950001301.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