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혼 이혼, 전남편 중요부위 ‘싹둑’ 절단한 60대 여성의 사연

황혼 이혼, 전남편 중요부위 ‘싹둑’ 절단한 60대 여성의 사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KR20200827099300004_01_i_P4_2020082712531161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0A8CA3D00000152D0645F5A00002EE9_P4_20200827125311619.jpg 입니다.
연합뉴스

황혼이혼을 한 전 남편에 수면제를 타 먹인 뒤 신체 중요부위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0대 여성. 재판에서 여성은 고개를 떨구며 결혼 후 지난 40년간 남편의 가정폭력에 시달렸다 고백했다. 서울북부지법 형사6단독 최상수 판사 심리로 27일 열린 공판에서 피고인 A씨(69)는 “전남편에 평생 맞고 살다 2년 전 접근금지 신청까지 했다” 밝히며 이혼 뒤에도 이어지는 폭력에 결국 범행을 저질렀다 진술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0c233ba-f03d-4577-90bf-0056c233e7bc.jpg 입니다.
KBS2 _ 기사와 관련없음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월 서울 도봉구에 있는 전 남편 B씨(70)의 집에서 수면제를 먹여 B씨를 잠들게 한 뒤 흉기로 신체 부위 일부를 절단한 혐의를 받고 구속됐다. 44년 전 B씨와 결혼한 A씨는 잦은 폭력에 시달리다 2018년 6월 황혼 이혼을 했으나, 다리 등을 수술하면서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기면서 전남편과 다시 왕례를 하게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7%25B8%25EB%2585%2580%25EB%25A1%259C%25EB%25A7%2590%25ED%2595%25A0%25EA%25B2%2583%25EA%25B0%2599%25EC%259C%25BC%25EB%25A9%25B4.jpg 입니다.
그녀로 말할것 같으면 (기사와 관련없음)

A씨의 변호인은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말했다. 재판부에 따르면 전 남편 B씨는 ‘(피고인을) 원망하는 마음은 없고 내가 그동안 (피해자를) 홀대해온 죗값을 받은 것으로 생각한다. 남은 시간 동안 속죄하며 살겠다’는 취지의 탄원서를 제출했다. A씨는 재판 도중 울먹이며 말을 잇지 못하다 재판이 끝나자 결국 오열하며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1.daumcdn.png 입니다.
당신이잠든사이에 (기사와관련없음)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