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진 ‘집단 휴진’ 속 응급실 찾아 헤매다 숨진 ’40대 남성’

의료진 ‘집단 휴진’ 속 응급실 찾아 헤매다 숨진 ’40대 남성’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41106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대한의사협회의 집단휴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부산에서는 약물을 마신 40대 남성이 응급처치 받을 병원을 찾지못해 3시간을 배회하다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2204120005200.jpg 입니다.

A씨는 음주단속에 적발됐다가 경찰관가 치안센터로 임의 동행하던 도중 볼 일이 있다면서 집에 들렀다 약물을 마셨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2611840001301.jpg 입니다.

이에 119 구급대원이 위세척 등의 조처를 할 병원을 찾았지만 해당 전문의가 없다는 답이 돌아왔고 시간이 흐르면서 결국 A씨는 심정지에 빠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2708020001300.jpg 입니다.

이후 약 1시간 20분 동안 부산과 경남지역 대학병원 6곳, 2차 의료기관 7곳에 20여차례 이송가능 여부를 물었지만 치료 인력이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A4%2591%25EC%2595%2599%25ED%258F%25AC%25ED%2586%25A0.jpg 입니다.

이후 27일 오전 1시쯤이 되어서야 소방방재청을 통해 A씨가 치료를 받을 수 있는 병원이 확인되었다. 이에 a씨는 부산이 아닌 울산대병원의 응급실로 도착해서야 치료를 받을 수 있었지만 결국 숨졌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