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코로나 환자야” 강남 ‘역삼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난동 2호선 비상사태

“나 코로나 환자야” 강남 ‘역삼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난동 2호선 비상사태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DFGSFDG.jpg 입니다.

서울 강남 역삼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된 할머니가 난동을 부려 시민들이 황급히 대피하였다. 28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28일 낮 12시 28분쯤 A(77) 할머니가 지하철 2호선 역삼역 출구 에스컬레이터 앞에 서서 “내가 코로나 환자다”라고 소리 치며 난동을 부린것으로 밝혀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0A8CA3C0000015321D60BEE00000E34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6002127.jpg 입니다.
이하-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당시 할머니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날 점심시간을 맞아 근처를 지나던 시민들은 놀라 황급히 몸을 피했다고 전해진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들은 할머니를 인근 병원으로 긴급 이송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7011252.jpg 입니다.

소방 당국 요청으로 출동한 경찰은 할머니가 이동한 역삼역 에스컬레이터와 엘리베이터, 역삼역 내 화장실 등에 출입을 차단하고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하고 있는중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649806.jpg 입니다.

경찰은 “할머니가 실제 코로나19 확진자로 파악된다. 지하철을 타고 이동한 것으로 추정되는데 동선을 분석하는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8013640%2B%25281%2529.jpg 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