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모두 흩어지는 게 연대.. 역학조사 한계”

정은경 “모두 흩어지는 게 연대.. 역학조사 한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2111340001300.jpg 입니다.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연일 세 자릿수 증가를 이어가는 상황에 대해 일상 곳곳에 감염 전파의 고리가 이어지고 있다 우려를 표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3006020001300.jpg 입니다.

최근에는 사망한 뒤 뒤늦게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는 사례들이 보고되며 방역당국의 불안감은 높아져만 간다. 정은경 본부장은 “코로나19 유행 속도가 빠르며 새로운 집단발생으로 이어지고 있다” 진단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3008100005300.jpg 입니다.

이어 “교회, 식당, 카페, 체육시설 등 곳곳서 감염 고리가 생겼고 최후 방어선이던 의료기관과 요양시설까지 확산되고 있다.”며 “엄중한 위기 상황”이라 규정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3008270005300.jpg 입니다.

정 본부장은 또 확진자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상황에서 역학조사 역량이 한계에 부딫힐수 있다는 우려도했다. 그는 “수도권 경우 확진자 수가 많이 증가해 역학조사 팀을 강화중이지만 여전히 한계로 사람 간 만남이나 접촉을 줄여야 대응이 가능하다” 강조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3008350005300.jpg 입니다.

마지막으로 “역설적이지만 코로나19를 연대하는 법은 모두가 흩어지는것이며 사람 간 거리를 두는 것. 앞으로 한 주간 거리두기 실천으로 지금의 위기 국면을 전환하는데 함께해달라” 요청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