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떡거리며 ‘길거리’를 배회하여 사람들을 놀라게 한 ‘충격적인 동물’의 정체

헐떡거리며 ‘길거리’를 배회하여 사람들을 놀라게 한 ‘충격적인 동물’의 정체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SDF.jpg 입니다.

말레이시아 동물 협회(MAA) 공식 페이스북에 호랑이처럼 염색을 당한 채 거리를 배회하는 강아지 사진이 올라와 충격을 주고있다. 협회 측은 이 같은 만행을 저지른 개 주인을 신고하거나 고발하면 개인적으로 포상하겠다는 내용을 함께 올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n2700m51ph730xljv10.jpg 입니다.
이하-Facebook ‘PersatuanhaiwanMalaysia’

사진 속 강아지는 종을 알아보기 어려울 만큼 온몸이 진하게 염색된 상태였으며 눈 주변만 살짝 남겨둔 채 호랑이 특유의 주황빛 얼룩무늬를 칠해 놓았다. 강아지는 사람들의 시선을 끌자 녀석은 아무것도 모른다는 듯 해맑은 미소를 지어 보이다가 지친 기색을 보이며 털썩 주저앉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76yb5zp84k4rk4dhgt8.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q2qe62v0wi95a4w7pe47.jpg 입니다.

실제로 영국 반려동물 건강 매체 ‘세이퍼 펫츠’에 따르면 동물 피부는 사람 피부와 달리 약하기 때문에 염색약에 해로울뿐더러 불필요한 미용은 강아지에게 스트레스를 안길 수 있다고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l920p320x8w7174ywb2.jpg 입니다.

사람들의 관심, 혹은 강아지를 다른 종으로 바꾸고 싶은 주인의 욕심이 결국 강아지에게는 큰 스트레스와 화를 불러올 수 있다는 뜻이다. 이 같은 사진이 공개되자 누리꾼들 역시 견주를 강하게 비판하며 공분을 사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umud365h534k92g40zn.jpg 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