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팬서, 채드윅 보스만이 마지막으로 남긴 ‘문자’ 공개

블랙팬서, 채드윅 보스만이 마지막으로 남긴 ‘문자’ 공개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5.jpg 입니다.
블랙팬서

영화 ‘블랙팬서’의 히어로 배우 채드윅 보스만이 암 투병끝에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 그 가운데 그의 친구이자 동료였던 배우 조시 게드가 공개한 문자가 주목받고있다. 30일 새벽 조시 게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에 채드윅 보스만이 생전 자신에 보냈던 장문의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8-31%2B10%253B30%253B25.PNG 입니다.
문자 전문

조시는 “내 트위터 침묵을 깨고 아름다움을 공유한다”며 “이것은 훌륭하고 일생에 한 번 뿐인 재능을 가진 채드윅 보스만의 마지막 메시지 중 하나였다” 덧붙였다. 다음은 채드윅 보스만이 남긴 마지막 문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8301230012934_d.jpg 입니다.
블랙팬서
'만약 당신이 LA에 있다면 오늘 아침 끊임없이 내리는 희귀하고 평화로운 빗소리와 함께 잠에서 깨어났을거다. 나와 같다면, 아마도 당신은 일기예보를 보고 3일 내내 비가 내릴것을 알았겠지. 한 줌의 햇살도 없이, 촉촉한 어둠이 쉴 틈도 없이 비가 억수같이 쏟아질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https___kr.hypebeast.com_files_2020_08_chadwick-boseman-dies-at-43-marvel-black-panther-022.jpg 입니다.
블랙팬서
'거참 잘 된 일이군, 안 그래도 코로나 때문에 실내에 갇혔는데 이제 캘리포니아에서 햇빛을 볼 수 조차없다니. 하지만, 이제 비가 그치고 폭풍우가 걷혔으니 밖으로 나가 깊은 심호흡을 한 번 해보자. 얼마나 공기가 맑고 상쾌한지 느껴보자. 
하늘은 캘리포니아를 가득 채운 통근 차량들이 뿜어내는 매캐한 연기로부터 3주간 휴식을 했어.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hat-happened-to-killmongers-mom-in-black-panther_qr7r.jpg 입니다.
블랙팬서
'그간 폭우는 LA가 가장 필요한 소나기를 선사했지. 숨쉬는 이 순간, 고유한 아름다움과 경이로움에 감사하자. 맑은 햇살이 비치는 날이든 어둠으로 흐려진 하늘이든, 우린 모든 순간 창조의 소박함을 즐길 수 있어야 해. 
친구야 공기가 이렇게 맑은데 내일 비가 온다면 나는 비를 담을거야. 그렇게 담은 비는 어떤 브랜드의 생수보다도 맑을게 분명해'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