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구하라 전 남자친구’ 최종범 자기 모욕한 ‘악플러’들 무더기로 고소했다

‘故 구하라 전 남자친구’ 최종범 자기 모욕한 ‘악플러’들 무더기로 고소했다

세계일보

故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가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했다고 한다

21일 머니투데이 보도에 의하면 지난 6월 최 씨는 정보통신망법위방(명예훼손) 및 모욕죄 혐의로 누리꾼 수십 명을 경찰에 고소했다고 한다

노컷뉴스

당시 최 씨는 故 구하라를 폭행하고 협박한 혐의를 안고 있는 자신에게 모욕적인 댓글이 달리자 이에 대한 대응으로 고소를 결정했다고 전한다

노컷뉴스

최 씨의 변호인에 따르면 최 씨는 사건이 대중에게 알려진 이후 잦은 방문 항의에 미용실 문까지 닫는 증 극약의 스트레스를 경험했으며 “현재 재판받고 있는 사건과는 별개로 악플러에 대해서는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최 씨를 대신해 처벌의 필요성을 역설하였다

노컷뉴스

경찰 역시 지난주부터 차례대로 피고인들을 소환해서 본격적인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한다

한편 故 구하라를 폭행하고 성관계 동영상을 거론하며 협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종범 씨는 지난달 항소심에서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돼 구치소에서 수감 중이라 한다

인터넷 커뮤니티

해당 사건에서 검찰과 최 씨가 모두 상고해 대법원의 최종 판단을 받게 되었다고 전한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