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간 생리를 하고.. 밤에 잠을” 코로나 완치된 여성이 밝힌 끔찍한 후유증

“10일간 생리를 하고.. 밤에 잠을” 코로나 완치된 여성이 밝힌 끔찍한 후유증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047007064.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지난 15일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폭증하며 2주간 매일 200명 이상의 신규확진자가 발생하는 중이다. 깜깜이 확진자도 증가하며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지금 완치 판정을 받은 20대 여성 A씨는 “우리끼리만 놀면 안전해.””내 친구, 내 가족은 안 걸렸을거야”라는 안일한 마음을 코로나가 파고드는것이라 지적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382023.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A는 “코로나는 단순 감기가 아닌 정말 위험한 병”이라며 자신이 겪은 후유증을 설명했다. A는 이태원 클럽 발 감염자의 직장동료로 2차 감염 환자였다. 항상 마스크를 착용했고 손 소독도 자주 했지만 식사 시간때 코로나19에 노출이 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oreign%2BPolicy.jpg 입니다.
Foreign Policy

이후 입원을 해 별다른 치료없이 자연치유로 37일만에 음성 판정을 받아 퇴원을 했다고 한다. 그러나 후유증은 무섭게 다가왔다. 현재 A씨는 코로나 후유증으로 직장도 관둔채 집에서 요양을 하는 중이다. 퇴원후에도 기침이 계속되어 잠을 잘 수 없고 생리가 열흘이나 지속되며 설사는 물론 후각과 미각이 마비 되는 증상도 나타났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10053900065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마저도 다른 증상에 비하면 약하다 설명한 A씨. 조금이라도 몸에 무리가 가면 숨이 제대로 쉬어지지 않아 갑갑하며 코부터 머리까지 울리는 듯한 심한 두통이 찾아온ㄴ다고 한다. 후각을 잃어 냄새를 못 맡아 상한 음식을 먹고 배탈이 난 적도 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m477617.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짧은 외출에도 팔다리가 저려와 활동에도 지장이 생기며 그렇다고 방안에만 누워있으니 정신적인 고통이 발생한다고 토로했다. A씨는 아직 젊은 나이에 아무것도 못하는 자신이 너무나 억울하다 밝혔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