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라이브 방송 中 “정말 눈물날뻔..일자리 잃은 느낌”

태연, 라이브 방송 中 “정말 눈물날뻔..일자리 잃은 느낌”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83a2145-92e4-44d8-8d25-657223aba5a7.jpg 입니다.
태연 인스타그램

소녀시대 태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느끼는 감정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지난 28일 태연은 자신의 반려견 전용 인스타그램 계정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45778_279543_1649.jpg 입니다.
스타데일리뉴스

태연은 “많은 분들이 집콕중일테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열심히 실천하고 계신 분들을 위해 켜봤다”며 방송을 켠 이유를 밝혔다. 이어 “솔직히 다 똑같다. 거리 두고 있고 집콕하고 있고 청결을 신경 쓰고 있는 상태라 집안에서 심심할거고 무기력할수도 있고 사람이 그리울수도 있다” 운을 떼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age_readtop_2019_549355_15637568253835868.png 입니다.
스타투데이

그러면서 “여러분을 만날 기회가 많이 없어지는거 같아 사실 되게 슬프다. 집순이이기 전 가수니까 노래도 하고 싶고 공연도 하고싶은데 그런 기회가 많이 사라지고 있다. 다들 열심히 신경써주셔서 코로나도 없어질 수 있으려나 했는데 다시 심해지니 기운 빠지는 건 사실”이라 털어놓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2B%25281%2529.jpg 입니다.
스포티비 뉴스

이어 “저뿐 아니라 일자리 갖고 있는 많은 분들이 상실감과 허무함, 공허함을 느끼실것이다. 저도 직업을 잃은 느낌이다. 찐으로 눈물 날뻔”이라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스포티비 뉴스

방송을 접한 팬들은 “하루 빨리 코로나가 끝나서 탱콘가고싶다”, “태연 덕분에 마음이 따뜻해졌다”, “코로나19 3단계로 격상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인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