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피해자 이막달 할머니 향년 97세로 별세… 생존자 16명으로 줄어..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이막달 할머니 향년 97세로 별세… 생존자 16명으로 줄어..

전시 이야기

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막달(97) 할머니가 지난 29일 별세하셨다고 한다 위안부 피해자의 생존자는 이제 16명으로 줄어들었다.

30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부산에 사시는 이 할머니가 전날 밤 11시께 주무시듯 조용히 숨을 거두셨다”고 전하였다

인터넷 커뮤니티

정의연에 따르면 지난 1923년 경남 하동에서 태어난 이 할머니는 17살 1940년에 “좋은 곳에 취직시켜 준다”며 동행을 강요한 일본인 두명을 따라가게 됐다고 한다

인터넷 커뮤니티

당시 부산에서 출발한 이 할머니는 일본을 거쳐 대만 기륭에 도착, 잇나나록쿠 칸부대 라는 군부대에서 위안부 피해를 당했다고 한다

영화 ‘귀향’

어느날 위안소 관리인이 “전쟁이 끝났다”며 사라지자 이 할머니는 혼자 항구로 가서 군인 병원선을 타고 부산으로 귀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터넷 커뮤니티

이 할머니는 지난 2005년 정부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신고한 뒤 쉼터 평화의 우리집에서 생활하며 수요시위 참가와 해외 증언활동 등 활발한 활동을 벌인 바 있었다

연합뉴스

할머니와 유가족의 뜻에 따라 빈소 등 기타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고 한다

gettyimagesBank

지난 5월 26일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할머니 1명이 별세한 후 이 할머니가 또 다시 세상을 떠나며 남은 생존자는 16명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