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시 넘으면 이제 편의점서 컵라면도 못 먹는다” 편의점 ‘테라스·취식’ 금지

“9시 넘으면 이제 편의점서 컵라면도 못 먹는다” 편의점 ‘테라스·취식’ 금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ds.jpg 입니다.

수도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가 시행되자 편의점들도 심야 취식 금지 등의 조치에 나섰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KR20200831103251030_01_i.jpg 입니다.
연합뉴스

31일 편의점업계에 따르면 GS25, CU,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등은 오후 9시부터 오전 5시까지 수도권 점포 내 취식 공간을 운영하지 않도록 점주들에 권고했다. 기간은 내달 6일까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04633673_001_20200302065210565.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영화-기생충

GS25는 이에 더해 점포 밖 파라솔도 이 시간 동안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 방역 당국의 거리 두기 강화 방침에 발맞추기 위해 업계 최초로 파라솔 이용도 금지했다는 것이 GS25의 설명이다.편의점마다 취식이 금지되는 제품들도 달라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age_8226640021508036988084.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마녀의법정

GS25는 오후 9시부터 오전 5시까지 치킨, 어묵 등 즉석 조리식품과 컵라면, 삼각김밥 등 간이식품의 취식을 모두 금지한다. 해당 제품들은 이 시간 동안 포장이나 배달만 가능하다. 다른 편의점들은 이 시간 동안 즉석 조리식의 취식은 금지하되 간이식 포함 여부는 상황을 보고 추후 결정할 계획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9CB5B495F009C3405.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편의점샛별이

심야 취식이 금지되면서 편의점 배달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GS25는 30일 오후 9시부터 이날 오전 5시까지 심야 배달 주문 건수가 1주일 전(23~24일) 같은 시간 대비 156.2% 늘었다고 밝혔다. 가장 많이 배달한 제품은 즉석 조리식품인 치킨이었고, 닭발과 막창이 뒤를 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75598_319976_4344.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마녀의법정

CU도 같은 기간 배달 주문 건수가 14.9% 늘었다. 프랜차이즈 형 커피전문점에서 음료 섭취가 금지되고, 주점에서 오후 9시 이후 음주가 불가능해지면서 편의점 커피·주류 매출도 늘었다. GS25는 30일 소주와 와인, 맥주 매출이 전주 일요일 대비 각각 14.6%, 7.9%, 6.1% 늘었다고 밝혔다. 원두커피 매출은 5% 증가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8857019-319b-4c4d-91f8-085db11fbd3b.jpg 입니다.
연합뉴스

CU도 같은 날 맥주와 소주 매출이 각각 9.8%, 8.1% 증가했다. 원두커피 매출은 15.7% 늘었다. 이마트24는 이달 28~30일 맥주와 양주, 와인 매출이 지난주 같은 기간 대비 각각 13.8%, 15.4%, 15.5% 늘었다.’RTD'(바로 마실 수 있는)’ 원두커피가 같은 기간 28% 늘었고, 파우치 커피(12%)·즉석커피(11%)·캡슐커피(7%)도 증가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