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에 ‘확진자’ 들어오는 순간 센서에 적색 경고 울려 .. 공기 중 코로나 잡는 기계

카페에 ‘확진자’ 들어오는 순간 센서에 적색 경고 울려 .. 공기 중 코로나 잡는 기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40214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대형커피숍 벽면에 주문변호를 표시하는 디스플레이 화면 위로 ‘A형 독감’, ‘코로나19’라는 글자가 푸른색으로 표시돼 있다. 코로나19 환자가 이 곳을 방문하자 글자가 적색으로 바뀌며 매장은 일시 폐쇄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311028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는 최근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바이러스 검출 시스템이 상용화 됐을 경우를 상상해본 모습이다. 울산과학기술원 기계공학과 장재성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나 독감 바이러스 같이 공기 중에 떠다니는 바이러스의 양을 정확히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31일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311074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 시스템의 특징은 비말뿐 아니라 1미크론 미만의 에어로졸과 같은 액체 미립자 속 작은 바이러스 입자도 효과적으로 채집할 수 있고 즉각적으로 반응하는 면역 센서를 통해 채집한 바이러스를 검사하기 때문에 진단 속도가 빠르다는 점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IST.jpg 입니다.
UNIST

연구팀은 개발된 시스템을 이용해 A형 독감 바이러스를 측정하는 실험을 했다. 그 결과 바이러스 채집 효율은 종이면역센서가 qPCR과 같은 상용화된 시스템보다 높았고 센서 정확도 역시 정확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A8%25B8%25EB%258B%2588%25ED%2588%25AC%25EB%258D%25B0%25EC%259D%25B4.jpg 입니다.
머니투데이

장교수는 “이번 연구는 비록 신종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대해서만 이루어졌지만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사용 가능하다. 현재 더 많은 공기를 뽑아 들일 수 있는 고도화를 이룰 계획”이라 덧붙였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