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한 제주도 바다를 울부짖게 만들고 있는 ‘쓰다 버린마스크’로 가득한  제주도의 해변상황

청량한 제주도 바다를 울부짖게 만들고 있는 ‘쓰다 버린마스크’로 가득한 제주도의 해변상황

인터넷 커뮤니티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당신의 행동 하나가 맑고 청량한 제주도 바다를 울부짖게 만들고 있다 한다

최근 비영리단체 ‘세이브 제주바다’는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한 장의 사진을 게재하였다

사진 속에서는 이들이 제주 김녕성세기 해변에서 주운 수십 개의 마스크 모습이 담겨있었다

인스타@savejejubada

커다란 나무 막대에 걸려져있는 여려 개의 버려진 마스크들은 한눈에 봐도 여기저기 오염돼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세이브 제주바다는 “마스크는 나를 위해서도 쓰지만 남을 위해서도 써야 한다고 하죠”라며 “이제 마스크를 쓸 때 바다도 생각해 주세요”라고 전했다

세이브 제주바다

마스크를 쓰고 난후 아무 죄책감 없이 바닷가에 마구 버리는 일부 사람들에게 일침을 가한 것인데 코로나 사태가 터지면서 일회용 마스크 사용량이 늘어나 제주 바다가 점점 더 숨을 쉬기 힘들어졌다 한다

인스타@savejejubada

국내는 물론 전 세계 곳곳이 인간의 이지적인 행동 때문에 얼룩지고 있다고 하는데 세이브 제주바다의 주장처럼 바다를 살리는 일은 생각보다 간단하니 더 늦기 전에 시작해야 한다

유엔

함부로 버리지 않기, 일회용품 사용하지 않기, 환경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고 우리가 할수 있는 것들에 대해 정보 공유하기등등

페이스북 Mer Propre

아름다운 바다의 풍경을 오래도록 보고 싶다면 지금 당장 다 같이 실천하도록 하자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