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탄도 울고 갈..” 끔찍한 ‘성 고문’ 수준으로 후임병 괴롭힌 ‘해병대’ 선임들

“사탄도 울고 갈..” 끔찍한 ‘성 고문’ 수준으로 후임병 괴롭힌 ‘해병대’ 선임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SF.jpg 입니다.

1일 군인권센터(이하 센터)는 입장문을 통해 “해병1사단에서 상병 1명과 병장 3명이 온종일 성고문에 가까운 수준으로 후임병을 괴롭혔다”며 “이는 지난해 12월부터 6개월간 하루도 빠짐없이 이뤄졌다”고 밝혔져 충격을 주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901512174.jpg 입니다.
연합뉴스

인권센터에 따르면 현재는 전역한 A병장은 지난해 12월 버스에서 피해자가 자신의 허락 없이 창문을 닫았다며 30여분에 걸쳐 뒤통수를 수십대 가격한 것을 시작으로 피해자에게 자신의 성기를 보여주며 얼굴을 들이대는 지속적인 성적 괴롭힘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M2020012200014999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시간은 흘러 A병장은 전역을 앞뒀고 그는 B상병에게 피해자를 지속적으로 괴롭힐 것을 인수인계(?) 하며 전역을 하였다고 전해진다. 피해자 진술에 따르면, B상병은 하루 10번 이상 “담배를 피우러 가자”면서 피해자의 신체 부위를 만지고 폭행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9U0lho0fCSyue2yscMMKE-crop.jp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또한 생활반에서 피해자를 대상으로 성행위를 하는 시늉을 하고, 샤워실에서 피해자에게 소변을 보는 등 가혹행위를 하였고 이 과정에서 피해자는 선임병들이 자신의 몸에 손을 댈 때마다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도록 강제당했다는 충격적인 폭로도 잇달아 이어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9U0lho0fCSyue2yscMMKE.jp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센터는 “A병장이 전역한 뒤 피해자는 매일 아침점호부터 소등 이후까지 생활반 및 건물 복도 등에서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괴롭힘을 당했다”며 “이는 해당 부대의 최선임 해병인 C병장과 D병장이 범행에 가담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8%2581%25ED%2599%2594%2B%2527%25EC%259A%25A9%25EC%2584%259C%25EB%25B0%259B%25EC%25A7%2580%2B%25EB%25AA%25BB%25ED%2595%259C%2B%25EC%259E%2590%2527.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영화 ‘용서받지 못한 자’

센터는 “공개된 장소인 흡연장, 복도, 계단 등에서도 괴롭힘이 이어졌지만 소속부대 간부들이 이를 인지하지 못했다는 것은 병영관리가 제대로 되고 있지 않다는 것”이라며 사건에 대한 명백한 수사와 해당 부대의 대대장·중대장에 대한 보직해임 및 징계 등 가해자들에 대한 처벌 등을 요구하는 중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8%2581%25ED%2599%2594%2B%2527%25ED%258F%25AD%25EB%25A0%25A5%25EC%259D%2598%25EC%2594%25A8%25EC%2595%2597%2527.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영화 ‘폭력의씨앗’

센터는 피해자의 의사에 따라 지난 7월 말 가해자 4명을 군형법상 강제추행, 특수강제추행 및 상습폭행 혐의로 군 검찰에 고소했다. 이중 전역한 A씨를 제외한 3명은 현재 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고 센터 측은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