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조주빈 “성착취물 브랜드화 할 생각”

N번방 조주빈 “성착취물 브랜드화 할 생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5-07T17.45.09.042_419.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공범 한모씨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해 “성착취물 브랜드화를 생각했다” 증언해 논란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1414758_1280.jpg 입니다.

검찰은 성착취 영상물의 피해자들에 새끼손가락을 들게 하거나 자신을 지칭하는 ‘박사’라는 단어를 사용하게 한 이유에 대해 물었고 이에 조씨는 “저의 피해자임을 알리려 했다” 답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1414780_1280.jpg 입니다.

검찰이 “수사 대상으로 추적되기 때문에 흔적을 안 남기는데 왜 표시를 하려 노력했냐”묻자 그는 “어리석게 난 검거되지 않을거라 자신했고 돈을 벌 목적으로 음란물 브랜드화를 할 생각이었다”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YH20200427017000641.jpg 입니다.

이에 검찰은 “성착취 영상물을 브랜드화 시키려했냐” 묻자 조씨는 “네”라고 짧게 대답했다. 당당한 조씨의 대답에 검사는 당황한 표정이 역력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32504990001300_P4.jpg 입니다.

조주빈은 여자연예인들의 개인정보도 알아내 사기사건에 이용하기도 했다. 한편 피해 여성연예인들 중 미성년자도 포함되어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되기도 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