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휴직 중 여경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숨진 여경 ‘장기 기증’ 결정하였다

육아 휴직 중 여경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숨진 여경 ‘장기 기증’ 결정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ats%2B%252845%2529.jpg 입니다.

지난 29일 오후 10시 40분께 수원시 영통구 매탄동 원천교 사거리에서 용인서부경찰서 수사과 소속 A(42·여) 경사가 몰던 파사트 승용차가 2차로에서 1차로로 차선 변경을 하던 중, 1차로를 빠른 속도로 주행하던 SM7 승용차에 후미를 들이받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0A8CA3D0000016068AC793900013456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사고 충격으로 플라스틱 중앙분리대를 넘어 반대편 차선으로 튕겨 나간 A 경사의 차량은 마주 오던 택시 등 차량 2대와 부딪히는 2차 사고를 당했다. 사고를 낸 SM7 승용차는 속도를 줄이지 않고 그대로 현장에서 달아났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107007831.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달아났던 SM7 승용차 운전자 B(24) 씨는 50여 분 뒤 사고 현장으로 돌아와 경찰에 자수했다. 당시 B씨는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만취 상태로 운전대를 잡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B씨를 특가법상 도주치상 혐의로 입건하고 사고 당시 과속운전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KR20200827043400053_01_i.jpg 입니다.
연합뉴스

숨진 A 경사는 최근 아이를 출산해 육아휴직 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의식불명 상태로 곧바로 병원에 이송됐으나 이튿날 뇌사판정을 받은 뒤 31일 오전 결국 사망 선고가 내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4347478.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병원 측 관계자는 “환자는 뇌사 상태로 이송돼 결국 회복되지 못하고 사망했다”며 “시신은 유족들이 고인의 평소 뜻에 따라 장기기증을 결정해 관련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mtg138103.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