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 엄마 XX하다” 초등학교 1학년 담임이 학생에 가한 폭언 수준

“너희 엄마 XX하다” 초등학교 1학년 담임이 학생에 가한 폭언 수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naver_com_20200901_234710.jpg 입니다.
KBS

군산 한 초등학교 교사가 1학년 학생에 폭언을 해 고소를 당했다. 해당 교사는 교육청 조사에서 자신의 폭언을 훈육 차원이었다 해명했다. 그러나 비판은 쉽게 사그라들고 있지 않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naver_com_20200901_234848.jpg 입니다.
KBS

지난 7월 군산의 한 초등학교 1학년 담임교사는 한 아이에 “우리반에서 한 명을 없애고 싶다면 그건 OOO(학생이름)일 거야”라며 꾸지람을 했다. 이유는 수업시간에 다른 짓을 했다는 것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110s18100060.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기사와 관련없음)

교사는 이에 그치지 않고 “불쌍하다. 너희 엄마는 너를 낳고 행복했을텐데 네가 학교서 이렇게 미움받는지 모르겠지”라는 발언도 했다. 이러한 폭언은 다른 학생들이 보는 앞에서 공개적으로 이루어졌다. 해당 학생은 이후 불안 증세를 보이며 등교를 거부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119115.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기사와 관련없음)

피해 학부모는 아이가 많이 울었다고 전했며 “1학년이에요. 아직 잘 모르는 1학년. 그런 아이한테 선생님이 이렇게 하셨다는건 ..좀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밝혔다. 학생의 학부모는 폭언이 상습적이라 보고 아동학대 혐의로 담임교사를 고소한 상태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naver_com_20200901_234821.jpg 입니다.
KBS

경찰의 의뢰로 학생 상담을 한 전문기관은 교사의 발언이 훈육으로 보기 어렵다는 판단을 했으며 같은 반 학생들까지도 공포심을 느끼게 했다며 ‘정서적 학대’라는 판단을 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