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직원 ’76억’ 가족명의로 ‘셀프대출’받아 부동산 ’29채’ 매입

은행직원 ’76억’ 가족명의로 ‘셀프대출’받아 부동산 ’29채’ 매입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45.png 입니다.
아는와이프 (기사와 관련없음)

국책은행인 IBK 기업은행 직원이 가족 명의로 76억원 규모의 대출을 실행해 부동산 수십채를 사들였다. 이들의 행위는 부동산 투기를 억제시키기 위해 규제 정책을 쏟아내던 시기 행해져 비판이 더욱 거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99CA53A5B994A2B25.jpg 입니다.
아는와이프 (기사와 관련없음)

이에 기업은행은 내부감사에서 해당 직원을 적발해 면직 처리를 했다. 자료에 따르면 최근까지 서울의 한 기업은행 지점서 근무한 A차장은 2016년 3월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자신의 가족 명의로 총 29건의 부동산담보 대출을 실행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kdAuq7U0AAaRhC.jpg 입니다.
아는와이프 (기사와 관련없음)

A씨는 자신의 모친, 부인 등 가족이 대표이사로 있는 법인기업 5곳에 26건의 대출을 실행했다. 이에 73억 3000만원 상당의 대출이 나갔다. 가족인 개인사업자에게도 3건에 걸쳐 2억 4천만원을 대출해주었다. 가족들은 대출금으로 부동산을 사들이고 그 부동산을 담보로 또 다시 대출을 받아 다른 부동산을 구입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200800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런식으로 수십채를 사들였고 수억의 차익을 쳥겼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업무를 통해 개인의 사적 이익을 취한 사건. 이해상충행위를 금지하는 임직원 행동강령을 위반해 금융질서 문란을 야기했다는 것이 면직의 이유”라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200803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기업은행은 추후 법률 검토를 거쳐 A씨를 고발하고 대출금 회수를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한편 기업은행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내부자 거래 관련 시스템 정비를 하기로 결정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