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열제’ 먹고 기도모임 한 목사 부인.. 동선 ‘거짓말’해 역학조사 난항

‘해열제’ 먹고 기도모임 한 목사 부인.. 동선 ‘거짓말’해 역학조사 난항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80221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인천에서 소규모 기도 모임과 관련된 2명을 포함 총 9명이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 15일과 16일에 열렸던 기도 모임에서 A씨등 2명을 포함해 인천에서만 총 확진자 12명이 나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1803460001300.jpg 입니다.

인천시에서는 확진자 6명을 다른 경로 감염으로 추정했지만 결국 해당 기도모임 감염자로 분류되면서 확진자가 증가했다. 현재 논란이 되는 부분은 이들 중 B씨가 최초 역학 조사 과정에서 해당 모임이 열렸단 사실을 숨기고 진술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0105610006300.jpg 입니다.

B씨는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대전시 대덕구 순복음대전 우리교회 목사의 아내였다. 그는 “혼자 산다”며 결혼 사실 조차 숨겼다. B씨는 지난 17일 증상이 발현해 동네의원을 찾으며 20일에는 해열제를 복용하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0110100006300.jpg 입니다.

그러나 24일까지도 그녀는 검사를 받지 않았고 발열, 기침, 흉통 등의 증상이 심해진 이후에서야 검사를 받은뒤 2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0208120001300.jpg 입니다.

동선을 숨긴 B씨 덕에 방역당국이 애를 먹었다. 이에 방역당국은 여전히 집단감염이 대전시 A교회서 시작된것인지 B씨로부터 시작된 것인지 아직 밝혀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