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해커 간부 2명, 외화 수백억 챙겨 ‘탈출’.. 김정은 ‘극대노’

북한 해커 간부 2명, 외화 수백억 챙겨 ‘탈출’.. 김정은 ‘극대노’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0000653961.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해외에서 파견되어 사이버 상에서 금융해커로 활동하며 해킹을 통해 획득한 현금을 가진 사이버부대 간부 2명의 행방이 묘연해져 북한 보위부에 초비상이 걸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19030214333369727_1551504812.jpg 입니다.

해외 소식통 리버티코리아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8월 13일경 이들은 그동안 사이버 금융해킹을 통해 얻은 다량의 수익을 소지한 채 북한으로 귀국 하던 중 행방불명이 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2000760001300.jpg 입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해커들은 대북제재를 피해서 사이버상에서 획득한 외화를 노동당에 전달하기 위해 싱가폴에서 출발해 북한으로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P_20063664276084.jpg 입니다.

이들이 당시 소지한 외화는 상당한 량으로 추정되며 이 돈들은 전액 김정은의 개인금고로 들어가는 돈이어서 김정은이 대노하며 이들을 무조건 체포하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82000770001300.jpg 입니다.

이에 현재 북한보위부에서는 중국에 대거 파견을 해 체포 작전을 펼치고 있다 전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