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마이삭’ 첫 사망자 발생 “창문이 깨지면서.. 60대 여성”

태풍 ‘마이삭’ 첫 사망자 발생 “창문이 깨지면서.. 60대 여성”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03003600051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태풍 마이삭이 강타한 부산에서 사망자가 발생했다. 3일 오전 1시 35분께 부산 사하구 아파트서 60대 여성 A씨가 베란다 창문에 테이프 붙이는 작업을 하던중 유리가 강한 바람에 깨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0301350005100.jpg 입니다.

해당 사고로 A씨는 왼쪽 손목과 오른쪽 팔뚝이 베이며 다량의 피를 흘렸다. A씨는 병원으로 급히 이송되어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오전 2시 6분 숨을 거두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0305480005100.jpg 입니다.

A씨는 이번 태풍 ‘마이삭’으로 인한 첫 사망자이다. 각종 부상자등 인명피해도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오전 2시경 해운대 방파제에서는 50대 남성이 파도에 휩쓸려 다리에 부상을 입고 구조되어 병원에 입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0308600005100.jpg 입니다.

해운대 한 편의점 앞에서는 아이스크림 냉장고가 바람에 크게 흔들려 이를 도와주던 60대 행인이 쓰러진 냉장고에 깔려 기절을 해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0309170005101.jpg 입니다.

비슷한 시각 부산 진구 동천에는 40대 여성이 물에 빠져 119 구급대원이 구조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부산경찰청은 이날 태풍으로 부상을 입은 사람이 잠정적으로 12명이라 추정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