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흡연자, 흡연자보다 휴가 6일 더” 일본서 화제 된 비흡연 휴가

“비흡연자, 흡연자보다 휴가 6일 더” 일본서 화제 된 비흡연 휴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5BtvN%255D%2BTHE%2BK2.E10.161022.720p-NEXT.mp4_20161023_004653.589.png 입니다.
더 케이투

일본의 한 기업이 담배를 피우지 않는 직원들에 휴가를 6일씩 더 주기로 했다. 흡연자들이 시시때때로 담배 피우러 나갈때도 비흡연자들은 계속해서 일을 하기 때문에 휴가를 더 가는게 맞다는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Dw6AUIAA3aGj.jpg 입니다.
굿와이프

초고층빌딩 29층에 위치한 일본의 한 IT업체 사무실. 직원들이 담배를 피려면 엘레베이터를 타고 지하 1층 흡연실까지 다녀와야 된다. 이 회사는 최근 비흡연자들에 흡연자들보다 6일 더 많은 유급 휴가를 주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_20200509_192555.jpg 입니다.
윤희에게

회사 인사팀 A씨는 “담배 피우는 사람은 10~15분의 휴식시간을 하루에 두세 차례 갖는데 비해 비흡연자는 점심 한시간만 쉬기 때문에 불공평하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라 밝혔다. 이곳의 직원 120명중 70여명은 비흡연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axresdefault.jpg 입니다.
신세계

이에 절반 가량은 비흡연 휴가를 신청했다. 의외로 회사 내 흡연 직원들의 반발이 크지 않았다 밝혔다. 흡연 직원 B씨는 “솔직히 담배를 피우며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는 장점도 있어 흡연자의 흡연을 막는거 보다는 비흡연자들에 적절한 혜택을 주는 휴가 제도가 좋다 생각합니다”라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NaverBlog_20160210_151556_39.jpg 입니다.
미생

사실 흡연 시간을 근로시간에서 빼야된다는 주장은 일본서 처음 나온 것이 아니다. 일본의 후생노동성은 담배 1개피를 피우는 시간을 7분으로 계산해 근로시간 및 급여와 연계할 경우 금연 효과가 클 것으로 분석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