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1살 아기 욕조서 혼자 놀다.. ‘중태’ 빠져

인천, 1살 아기 욕조서 혼자 놀다.. ‘중태’ 빠져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6010201.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이하)

인천 한 아파트 화장실 욕조에서 혼자 놀던 1살 남자아이가 아기 의자에서 넘어진 뒤 물을 들이켜 중태에 빠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251355.jpg 입니다.

3일 인천 연수경찰서와 송도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32분께 인천시 연수구 한 아파트 화장실 욕조에서 쓰러진 A(1)군을 그의 부모가 발견해 119에 신고를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526482.jpg 입니다.

A군은 심정지 상태로 구조되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고 당시 A군은 12㎝ 높이의 물이 담긴 욕조 안에서 아기 의자에 앉아 혼자 놀았고 부모는 주방에 있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0358462.jpg 입니다.

경찰은 A군이 아기 의자에서 넘어진 뒤 욕조 물을 마셔 호흡 곤란을 일으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m45796.jpg 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이 몸을 제대로 못 가눠 욕조에서 넘어진 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며 “병원 이송 후 호흡은 되찾은 것으로 알고 있다” 밝혀왔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