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범대 지망생 “최소 20명 이상 성폭행 .. ‘손’ 넣어 자궁 입구 찢어져”

사범대 지망생 “최소 20명 이상 성폭행 .. ‘손’ 넣어 자궁 입구 찢어져”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9b64bf804680.jpg 입니다.
무정도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20명이상의 여성에 성폭행을 한 남성을 처벌해 달라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다. 지난 2일 ‘동의 없이 여성 성기에 손 전체를 넣는 등 20명 이상의 여성에 성적 피해를 준 사범대 지망생을 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4.daumcdn.jpg 입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청원인은 “8월 14일부터 트위터에서 논란이 됐다. 저는 이 사건의 피해자이자 공론화를 진행한 사람 중 한명이다. 처음에는 주위 시선이 두려워 아무 조치도 하지 않으려했지만 다수의 피해자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공론화를 진행하게 됐다” 운을 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S20090300978.jpg 입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피해자 A씨는 지난달 3일 자주 연락하던 가해자에 성관계를 하고 싶다는 연락을 받고 이에 응했다. 그런데 성관계 도중 가해자가 A씨의 성기에 손 전체를 넣으려 했고 “아프다”는 소리가 좋다며 행위를 멈추지 않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AC%25B4%25EC%25A0%2595%25EB%258F%2584%25EC%258B%259C.jpg 입니다.
무정도시

결국 A씨의 성기는 찢어져 상당한 출혈사태가 발생했다. 병원은 ‘자궁 입구가 찢어졌으며 평생 성생활이 불가능했을뻔’ 이라 말했다. 가해자는 피해 보상이나 수술 걱정 없이 그저 ‘우웅’, ‘미안타’ 등 가벼운 언행만 반복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5%2584%25EC%2582%25AC%25ED%259E%2588.jpg 입니다.
아사히

가해자는 피해자들에 성희롱을 일삼았으며 피해자중 15살짜리 소녀도 있다. 해당사건은 ‘너테 사건’이라는 이름이 붙여져 점점 크게 공론화가 되고 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