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단횡단’하는 아줌마 쳤다가 ‘치료비+합의금’ 수백만원 뜯긴 차주 (영상)

‘무단횡단’하는 아줌마 쳤다가 ‘치료비+합의금’ 수백만원 뜯긴 차주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DF.jpg 입니다.

한 변호사는 유튜브를 통해 최근 부산 영도구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를 소개했다. 영상에 따르면 사거리를 지나쳐 왕복 2차선에 진입하던 차량이 무단횡단하는 여성을 피하지 못하고 접촉사고를 낸 사건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v360n8c07257560imj78.jpg 입니다.
이하-YouTube ‘한문철 TV’

여성은 횡단보도를 약 5m쯤 앞에 두고 무단횡단을 시도하였다. 차주가 왕복 2차선 진입을 불과 10m쯤 앞두고 있을 때쯤이었다. 여성은 이날 입원을하였고, 총 12일간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m96ustrx4tk53ps1mrs.jpg 입니다.

다만 차주의 보험사 측은 이 사고의 과실이 차주한테 있다고 판단하여 치료비와 합의금을 여성한테 지급했다고 전해진다. 치료비는 150만원, 합의금 95만원 상당의 금액이 나왔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747xut1zl3wa9ai68ob.jpg 입니다.

더구나 대인 사고인 만큼 차주한테 보험료 할증을 적용하겠다고 밝힌 것으로도 알려지며 차주는 “누구의 과실이 더 큰 것인지 궁금하다”며 억울해하였다. 그러자 한 변호사는 차주가 합의금을 물어줄 필요가 없다고 판단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jg0577dtale0a0836172.jpg 입니다.

차주가 보행자를 확인하고 차를 멈출 여건이 안 됐다고 주장하며 또 과실이 차주한테 있다고 판단한 보험사에 대해서도 “왜 과실을 마음대로 잡는지, 오히려 보험사가 보행자를 상대로 소송을 걸었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slk97wnd842zowu4113.jpg 입니다.

아울러 할증에 대해서도 :보통 대인 사고더라도 과실이 낮은 사고는 할증이 적용되지 않는다”며 “금감원에 민원을 넣어보길 바란다”고 조언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giphy.gif 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