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지 마요!” 태풍에 다리 무너지기 ’30초 전’ 인명피해 막은 남성 (영상)

“건너지 마요!” 태풍에 다리 무너지기 ’30초 전’ 인명피해 막은 남성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00839403_002_20200904083811213.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태풍 마이삭이 강타한 강원도 평창, 한 하천의 다리가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자칫 큰 인명피해가 있을뻔한 상황에서 한 남성의 대처로 참사를 막을 수 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00839403_003_20200904083811220.jpg 입니다.

강원도 평창군 송정교 아래로 불어난 물들이 넘실거린다. 차량들이 다리에 진입하는 순간 슬리퍼 차림의 남성이 막 뛰어들어와 다리를 건너지 말라 다급하게 손 짓을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0303730006200.jpg 입니다.

열심히 손을 저으며 다리를 못 건너게 막은 남성. 이에 다리로 진입하던 차량들은 중간 지점에서 황급히 후진을 한다. 그리고 30초도 안되어 다리 중간이 뚝 끊겨 무너져 내린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0303760006200.jpg 입니다.

만약 이 남성이 아니었다면 정말 큰 인명피해가 발생할 뻔 한 상황. 송정4리 주민 박광진씨는 다리 균열을 발견하고 유심히 지켜보다 반대쪽에서 넘어오려는 차를 황급히 막에세웠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0308950006200.jpg 입니다.

이 후 박광진씨는 마을 이장에 이 사실을 알렸고 동네 주민들이 합세해 다리를 통제해 다행히 인명피해 없이 송정교에 대한 안전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